맨체스터 시티의 에이스인 케빈 데브라이너 선수가 훈련 도중 무릎이 뒤틀리는 부상을 당했다고 합니다. 시즌의 절반 가량을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합니다. 케빈 데브라이너 선수는 저번 시즌부터 팀의 에이스가 된 선수입니다. 엄청난 활동량과 멋진 중거리 능력, 역습 능력,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현재 맨시티는 가장 강력한 프리미어리그 우승 후보로 뽑히고 있습니다. 이번 개막전에서도 상위권인 아스날 원저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저번 시즌에 모든 프리미어리그 기록을 갈아치우고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 다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프리미어리그에는 우승을 넘볼 수 있는 팀이 많습니다. 맨시티의 우승을 저지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후보는 아마 리버풀 일 것 입니다. 여름 이적시장에 파비뉴, 케이타, 알리송, 샤키리 좋은 영입을 하였고 리버풀은 저번 시즌에도 맨시티와 맞대결에서 자주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또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모두 맨체스터 시티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팀입니다. 


이렇게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에서 에이스인 케빈 데브라이너(이하 덕배)가 빠진다면 아무리 스쿼드가 두터운 맨시티라도 매우 큰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덕배와같이 미드필더인 실바와 페르난지뉴의 나이가 많아 로테이션이 부분적으로 많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고 덕배까지 부상에 빠지게 된다면 아무래도 이번 시즌부터 베나르두 실바와 귄도간의 폼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현재 2선에는 사네, 스털링, 마레즈 선수가 매우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가 되고 베르나르두 실바가 2선 백업과 다비드 실바의 백업 역활을 귄도간의 덕배의 백업 역활이 매우 중요할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귄도관, 베르나르두 실바도 좋은 선수이지만 이 선수들이 어떻게 덕배의 공백을 매우느냐에따라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의 우승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잡학다식인 잡학다식인


오늘 저번 시즌의 유로파리그 우승팀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레알 마드리드의 유에파 슈퍼컵 경기가 일어났습니다. 매우 흥미진지한 경기였고 골도 많이 나온 경기였습니다. 아트렐티코 마드리드가 4-2로 승리하였습니다. 그리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득점한 네 골이 모두 멋있었습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4-4-2 포메이션으로 골키퍼에는 얀 오블락 포백에는 루카 에르난데스-사비치-고딘-후안프란, 미드필더에는 코케-사울-호드리-르마 공격에는 그리즈만과 코스타가 투 톱으로 나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역시 저번 시즌과 비슷한 라인업이였습니다. 골키퍼에는 나바스 수비수에는 마르셀로-바란-라모스-카르바할, 미드필더에는 이스코-카세미루-크로스 공격에는 호날두의 자리에 아센시오-벤제마-베일이 선발로 나왔습니다.



경기 1분도 되지 않아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디에고 코스타가 골을 넣었습니다. 공중볼을 컨트롤하여 레알 마드리드의 두 병의 센터백을 모두 이기고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 그대로 정확하고 강한 슈팅으로 레알 마드리드의 골문을 갈랐습니다. 아침에 경기를 보다가 이 골을 보고 우와라는 말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도 이에 지지 않고 전반 27분에 동점골을 넣었습니다. 한 물간 스트라이커로 비아냥 받던 벤제마 선수가 동점골을 넣었습니다. 베일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골로 넣었습니다. 골키퍼의 역동작을 완벽히 이용하였습니다. 팽팽하게 1-1이 후반전 60분까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또 레알 마드리드가 골을 넣으며 역전을 하였습니다, 후안프란의 핸드볼 파울로 패널트킥을 얻어낸 레알 마드리드를 주장 라모스가 골을 성공시키며 멋지게 마무리하였습니다. 2-1로 레알 마드리드의 역전이었습니다.


하지만 79분에 디에고 코스타가 그리즈만과 교체 투입이된 앙헬 코레아의 패스를 받아 동점골을 넣어 연장전으로 경기를 이끌었고 98분 사울, 104분 코케의 골이 들어가는데에 매우 큰 역활을 하였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연장전에 골을 성공시키지 못하였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두 골을 추가시키며 4-2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슈퍼컵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Posted by 잡학다식인 잡학다식인

로마도 있다

축구 2018.08.16 11:48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 유벤투스와 인터밀란의 영입이 엄청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 와중에 인터밀란은 라치오를 거쳐 모나코로 이적했던 케이타 발데 선수를 영입하였습니다. 아마도 윙어 보강이 필요헀던 인터밀란으로서 매우 적절한 영입인 것 같습니다. 이미 세리에에서 검증이 된 선수이고 나이도 젊은 선수인만큼 챔스에서도 실력을 보여줄 시기가 왔습니다.


세리에 팀들의 영입은 인터밀란과 유벤투스에 끝나지 않습니다. as로마도 엄청난 영입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비록 인터밀란으로부터 팀의 주축 미드필더인 나잉골란과 리버풀로부터 주전 골키퍼인 알리송 베케르 선수를 빼았겼지만 더 이상의 팀 이탈은 없었고 차근 차근 보강을 하고 있습니다. 또 나잉골란 선수 자리에 좋은 선수들을 대체로 영입을 잘하였습니다.



미드필더 자리에 파리 생제르망으로부터 아르헨티나 카카로 불리던 하비에르 파스토레를 영입하였고 또 세비야로부터 프랑스 월드컵 위너인 스티븐 은존지 또 아탈란타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준 밀란 유스 출신의 미드필더인 브라이언 크리스탄테 선수를 영입하였습니다. 아마 플레이 스타일상 브라이언 크리스탄테 선수가 나잉골란의 대체자 역활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브라질 주전 골키퍼인 알리송의 빈자리는 스웨덴 국가대표 주전인 로빈 올센 선수를 영입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좋은 영입을 하였습니다. 네덜란드의 스트라이커 패트릭 클라위베르트의 아들인 저스틴 클라위베르트를 영입하였습니다. 1999년생이고 매우 전도 유망한 선수입니다. 벌써 성인 국가대표에도 뽑힌 선수입니다. 또 스페인 출신의 경험이 많은 이반 마르카노 선수를 영입하였고 나잉골란을 내주면서 다비드 산톤 선수도 얻어왔습니다. 


이번 시즌 정말로 세리에가 더욱 기대가 됩니다. 유벤투스도 방심하지 않고 호날두까지 영입도 하였고 다른 팀들도 이에 맞추어 영입을 많이 하였습니다. 어느 시즌보다 우승이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벤투스의 8연패를 막을 것이냐 아니면 다른 팀들이 우승을 차지할 것이냐. 정말로 기대가 되는 시즌입니다.




Posted by 잡학다식인 잡학다식인


티스토리 툴바